정치 >

이한동총리 불편한 나날들


요즘 이한동 총리가 청와대와 자민련측의 거듭된 ‘유임확인’에도 불구하고 여권 내부에서 툭하면 터져나오는 당정 개편설로 불편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총리 주변에선 조기에 거취를 정리한다는 ‘결단설’과 대망을 펼치기 위해서는 총리직을 고수해야 한다는 의견을 놓고 엇갈린 말들이 오가고 있다. 그러나 이총리는 지금 상황에서 어떤 것을 선택하기가 쉽지 않다. 최근 자민련내에서 일고 있는 ‘JP대망론’이 그의 대권구상에 어두운 먹구름을 드리우고 있기 때문이다.

‘킹 메이커’로 남겠다던 JP가 열심히 대망론의 불씨를 지피고 있고 자민련 당직자들도 JP 띄우기를 본격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DJ와 JP를 열심히 보좌하며 특유의 ‘기다림’ 전략을 세운 이총리로서는 여간 초조한 일이 아닐 수 없다. 당내 기반이 없는 그가 대선 1차관문을 통과하기 위해선 무엇보다 JP의 후원이 절대적이지만 ‘JP대망론’의 목소리가 커질수록 입지는 약화될 수밖에 없다.
그의 현재 위치가 DJP공조에 따른 것이라는 점에서 그의 대권전도도 DJP공조와 떼려야 뗄 수 없는 함수관계에 놓여 있다고 볼 수 있다.

여권의 다른 대선 예비주자들과는 달리 대권발언은 자제하고 묵묵히 일하는 ‘행정 총리’를 내세우는 것도 이같은 인식과 무관치 않다. 연말까지 총리직을 고수하고 싶어 하는 이총리가 어떤 결단을 내릴지 주목된다.

/ kreone@fnnews.com 조한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