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에어캐나다챔피언십 1R] 최경주, 2주째 컷오프 위기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최경주(31·슈페리어·스팔딩)가 미국 PGA투어 에어캐나다챔피언십(총상금 340만달러)에서 100위권 밖으로 밀려나 컷 오프 탈락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가 됐다.

최경주는 지난달 31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 인근 서리의 노스뷰CC(파71·7017야드)에서 벌어진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2개, 더블보기 1개, 보기 2개로 2오버파 73타를 쳤다.

3주 연속 대회에 출전한 최경주는 지난해 공동 8위에 오른 이 대회에서 2년 연속 ‘톱10’ 진입을 노렸으나 156명의 출전 선수 중 공동 119위의 부진한 성적이어서 컷 오프 통과가 불투명한 상태다.

93년 1승을 올린 그레그 크래프트와 조엘 에드워즈(이상 미국)는 이날 6언더파 65타를 쳐 공동선두에 나섰고 출전선수 가운데 절반 가량인 79명이 언더파를 기록했다.


PGA챔피언십 직후 해고한 벅 무어 대신 스티브 언더우드를 새 캐디로 고용한 최경주는 드라이버 샷이 다소 불안한데다 퍼팅수가 무려 34개에 이르는 난조로 고전했다.

최경주는 “샷 감각도 괜찮고 코스 상태도 좋았지만 너무 피로해 경기하기조차 힘들었다”고 말했다.

10번홀에서 출발한 최경주는 12번홀(파5)에서 더블보기를 했고 15번홀(파4) 버디로 1타를 줄였지만 2번(파4)과 5번홀(파3)에서 보기 하나씩을 기록한 뒤 7번홀(파5)에서 버디 1개를 낚는데 그쳤다.

/최창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