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박찬호, 타선지원속 13승 챙겨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로스앤젤레스=성일만특파원】 LA 다저스 박찬호(28)가 천신만고 끝에 시즌 13승 고지에 올라섰다.

박찬호는 지난달 31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서 5⅔이닝 동안 8피안타(2홈런 포함) 4사사구 4실점했으나 타선의 지원에 힘입어 승리투수가 됐다.삼진은 5개를 잡아냈고 방어율은 3.05로 종전(2.95)보다 다소 높아졌다.총 투구수는 107개.이로써 박찬호는 지난 25일 애틀랜타전 완투승에 이어 2연승과 올 시즌 콜로라도전 3연승을 이어갔다.

박찬호는 경기 내내 컨트롤이 안잡혀 애를 먹었다.1회를 1안타 무실점으로 넘긴 박찬호는 2회에만 35개의 투구수를 기록하는 등 컨트롤이 크게 흔들렸다.선두타자 시릴로에게 솔로홈런을 맞고 첫 실점한 박찬호는 2사후 안타와 볼넷을 내줘 1, 2루의 위기를 자초하더니 피에르에게 중전적시타를 맞고 2점째를 내줬다.

하지만 다저스도 2회말 셰필드의 좌월 2루타와 로두카의 중전안타로 만든 무사 1,3루서 그루질라넥의 유격수 땅볼때 1점을 따라붙고, 3회말 벨트레의 좌월 솔로홈런으로 2-2 동점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타선의 지원으로 한결 마음이 가벼워졌지만 박찬호는 다시 4회 선두타자 피에르의 우월 3루타에 이어 오티스의 내야땅볼로 3점째를 내주고 5회 좌타자 헬튼에게 우월 솔로홈런을 내줘 4점째를 허용했다.

다저스의 반격도 계속됐다. 4회 1사후 셰필드가 개인통산 1000타점을 기념하는 좌월 솔로홈런으로 3-3 동점을 만든 뒤 5회 무사 2루서 ‘단짝’ 크루터가 2점홈런을 날려 5-4로 짜릿한 역전에 성공했다.

타선은 어깨를 가볍게 해줬지만 박찬호는 6회를 넘기지 못했다. 1사후 데니 네이글에게 내야안타를 허용한 뒤 연속해서 몸에 맞는 볼과 볼넷을 내주는 등 급격하게 흔들렸다.박찬호는 결국 2사 만루의 위기를 자초한 뒤 구원투수 멀홀랜드에게 마운드를 넘겼고, 멀홀랜드는 후속타자 헬튼을 1루 땅볼로 막아내 실점 위기를 모면했다. 다저스 마무리 제프 쇼는 9회 무사 1, 3루의 위기를 맞으며 또다시 역전패의 어두운 그림자를 드리웠으나 실점 없이 막아내고 다저스의 5-4 승리를 지켰다.

박찬호는 오는 6일 오전 10시 콜로라도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시즌 14승에 도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