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2일 범재계 연석회의 ‘주5일 근무’ 최종결론


재계가 2일 전국경제인연합회, 한국경영자총협회 등 경제5단체 부회장을 비롯, 주요 대기업 구조조정본부장과 인사 노무담당 임원 연석회의를 갖고 주5일근무제와 관련한 재계의 최종입장을 내놓기로 해 주목을 끌고 있다.

이번 모임은 지난달 29일 경제5단체장과 부회장단이 서울 소공동 조선호텔에서 가진 비공개 회동에서 노사정위의 조정안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한 채 합의도출에 실패한 이후, ‘범재계’ 차원에서 통일된 입장을 정리하기 위해 갖는 회의여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전경련 관계자는 1일 “그동안 전경련과 경총이 회원기업을 상대로 한 주5일 근무제조사결과에 다소 차이가 있어, 이번에 기업 실무자들의 정확한 의견 수렴과 경제단체간 이견 조율을 위해 이같은 회의를 열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경총 분석에 따르면 상당수 기업들이 주5일 근무제 도입원칙에는 찬성하는 것으로 알려져, 지난달 30일 시기상조론을 내세우며 도입반대의사를 밝힌 전경련과 중소기업협동조합중앙회가 이번 회의에서 기존 입장을 고수할지 여부도 큰 관심거리다.

전경련과 경총은 “아직 우리 경제상황과 국민소득 수준을 감안할 때 법정근로시간 단축은 무리”라면서 “특히 중소제조업의 경우 주당 근로시간이 현행 법정근로시간을 10시간 가까이 웃돌고 있는 현실에서 주5일 근무제를 실시하면 노동비용 증가와 인력난 심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지적했었다.

/ shkim2@fnnews.com 김수헌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