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컴팩클래식 2일 출격] 최경주, 3연속 톱10 도전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최경주(32)가 미국PGA투어 데뷔 이후 처음으로 3개 대회 연속 ‘톱10’에 도전한다.

2일(한국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 잉글리시턴골프장(파72·7116야드)에서 벌어지는 컴팩클래식(총상금 450만달러)에서 최경주는 올 시즌 네번째이자 3연속 10위권 입상을 노리고 있다.

지난주 그린스보로클래식에서 공동 7위에 올랐던 최경주는 최근 들어 샷의 비거리와 정확도가 한층 향상됐을 뿐 아니라 퍼트가 급격히 좋아지고 있어 이같은 목표가 결코 무리는 아니다.


문제는 이번 대회에 지난주보다 훨씬 실력이 좋은 선수들이 많이 나온다는 점. 우선 161명의 출전 명단 중에 PGA챔피언십 우승자이자 이 대회 2년 연속 우승을 노리는 데이비드 톰스, ‘2인자’ 필 미켈슨(이상 미국), ‘황태자’ 어니 엘스(남아공) 등이 포함돼 있다.

게다가 조 듀란트, 크리스 디마르코, 스티븐 에임스(이상 미국) 등 언제라도 상위권에 들 수 있는 선수들이 즐비해 목표 달성이 그리 쉽지는 않을 듯하다. 그러나 최근 보여줬던 공격적인 샷과 퍼트 호조를 그대로 유지하고 경기 운영을 조금 더 신중하게 한다면 최경주의 3연속 톱10 전망은 나름대로 밝은 편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 kioskny@fnnews.com 조남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