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글로벌 금융 르네상스 시대-인터뷰] 계영시 현대기획 이사


고객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현대증권은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고객이 만족할 수 있는 수준의 서비스가 제공되어야만 선진금융기관이 될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현대증권은 이를 위해 상품개발 능력을 강화함은 물론 리서치센터 기능도 보강하고 있다. 또 준법감시실을 엄격하게 운영, 경영의 투명성과 함께 직원 개개인의 업무 투명성도 높이고 있다.


선진금융기관이 되기 위해서는 수익원을 다변화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필요하다고 판단, 장외파생상품 및 구조조정관련 업무 등 IB(Investment Bank)업무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올해는 공기업 민영화와 관련된 업무를 많이 추진하고 있다.

이와 함께 타금융기관과의 제휴를 확대해 회사측의 시너지(상승)효과는 물론 고객들의 편의도 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