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글로벌 금융 르네상스 시대-대한투자신탁증권] 美英서 펀드매각중개 활발


대한투자신탁증권의 국제영업추진부서인 국제영업팀은 해외거점인 뉴욕사무소 런던사무소와 연계해 해외투자펀드 매각, 해외뮤추얼펀드 매각, 국제증권 인수 및 중개업무 등을 취급하고 있다.

최근 외국인들의 한국시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외국 투자가를 위한 외수펀드 설정 및 매각이 줄을 잇고 있다.

지난해 ‘서울밸류트러스트(SVT)’에 2400만달러(300억원), ‘대한언더밸류드 에퀴티 트러스트(DUET)’에 1억달러(1300억원) 규모의 추가설정이 이루어졌고, 2002년중에도 총 5억달러 규모인 ‘대한 프로액티브 투자신탁(DPT)’의 신규설정을 통해 1차로 2000만달러(260억원)를 납입했다.대투증권은 향후에도 사모 외수펀드 영업력 강화를 통해 사모 외수펀드의 추가매각 및 신규설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국내투자자를 위한 해외뮤추얼펀드 및 해외투자펀드 영업을 확대, 이미 판매중인 ‘슈로더펀드’ 이외에 유명 해외뮤추얼펀드의 매각을 추진중에 있으며, 지난해 매각했던 원본보장형인 ‘세이프나스닥’, 맞춤형 상품인 ‘대한사모글로벌혼합투자신탁’과 같은 고객의 다양한 요구에 부합할 수 있는 해외투자펀드의 매각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올 하반기중에는 현재 국내에서 매각중인 ‘갤롭코리아펀드’의 해외판매를 위한 기업설명회(IR)를 미국과 일본지역을 대상으로 실시, 해외동포와 기관투자가에 당사의 갤롭코리아펀드의 매각을 추진할 예정이다.

2000년 투신사에서 전환한 증권사로서 짧은 기간에도 불구하고 국제증권의 인수·중개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해 지난해 국내상장기업 및 코스닥등록기업의 해외채권 발행을 통한 해외자금 조달시 인수단으로 참가, 향후 업무확대를 위한 경험과 기반을 구축한 바 있다.또 뉴욕 및 런던사무소 등 해외 거점을 활용해 국제증권의 인수·중개업무를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급속한 경제성장과 세계무역기구(WTO) 가입을 계기로 새로 부각되고 있는 중국시장 진출을 위해 2003년 하반기에 중국사무소를 개설할 계획으로 현재 중국업무추진팀을 구성해 시장조사 및 사무소개설 준비 등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 mkpark@fnnews.com 박만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