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글로벌 금융 르네상스 시대-인터뷰] 안용수 IB본부장


“IB본부내 모든 전문인력을 풀제로 운용하기 때문에 기업의 어떠한 요구 조건에도 부합할 수 있는 최적의 상품을 개발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습니다.”

대신증권 안용수 IB본부장이 밝히는 올해 대신증권의 IB분야 경쟁력이다. 곧 지역별·기관별·업종별 다양한 상품을 구비해 고객의 욕구가 있을 경우 언제든지 고객의 요구에 맞게 변형할 수 있는 새로운 상품 개발이 가능하다는 게 강점인 셈이다.


“향후 국내 증권사는 대형화와 니치(Niche·틈새)화라는 두마리 토끼를 쫓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대형화 추구는 물론 마지막 니치마켓이라 할 수 있는 IB부문에 전력을 다할 것입니다.”

아시아 지역을 넘어 해외 현지법인 및 사무소를 다시 개설하고 국제부문의 영업력을 강화해 IB부문에서 SSB나 메릴린치같은 국제적인 증권사로 거듭난다는 대신증권의 국제경영전략이 주목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