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현지맞춤형’ 수출 뜬다] 한국기업 인도서 맹활약


인도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의 성공 사례가 현지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다.

5일 KOTRA 뉴델리 무역관에 따르면 인도 유력 경제일간지인 ‘비즈니스 스탠더드’지가 현지에 진출한 한국기업들의 성공사례와 성공요인을 소개하는 ‘한국기업들의 맹공’이라는 특집기사를 최근 1개면 전면을 이용해 실었다.

이 기사는 성공사례로 LG전자와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등을 꼽고 한국기업의 현지시장 점유율을 전자레인지 55%, 에어컨 38%, 냉장고 33%, 컬러TV 23% 등 제품별로 상세히 소개했다.


이어 다른 나라 업체들에 비해 한국기업들이 빠른 속도로 시장점유율을 확대한 성공요인으로 집중적인 투자, 고가전략을 통한 고급품 인식 각인, 부품 현지조달 확대를 통한 현지화 전략 등을 들었다.

이 기사는 이와 관련, 한국 기업들은 인도를 생산 거점화하기 위한 전사적인 관점에서 투자하고 있다며 GM의 투자액(2100억원)과 현대자동차의 투자액(8000억원)을 비교하는 등 한국과 제3의 외국업체간 진출전략의 차이점을 강조했다.

이 기사는 아울러 한국기업들이 인도에 대한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충하고 있다며 한국 기업들의 시장점유율이 한층 더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고 KOTRA가 전했다.

/ jerry@fnnews.com 김종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