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LG석유화학, 촉매이용 나프타 분해기술 개발


LG석유화학이 기존 나프타 분해기술에 비해 에틸렌 생산량을 20% 이상 늘릴 수 있는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내년부터 상업화할 것이라고 6일 밝혔다.

이 기술은 원유에서 정제된 나프타를 분해할 때 열을 가하던 기존 방식에 추가로 촉매(금속산화물)를 첨가해 기초 유분을 생산하는 기술이다.
LG석유화학은 지난 99년부터 개발에 착수했으며 지난해 6월에는 전남 여수에 모두 40억원을 투자해 설비를 건설했다.

회사 측은 이르면 내년 초 상업화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완전 상업화에 성공하면 에틸렌 생산 증대에 따라 연간 약 200억원의 이익 증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촉매를 이용한 나프타 분해 기술은 아직 상업화에 성공한 국가가 없는 고급 기술로 일본도 아직 실험단계에 있다.

/ jerry@fnnews.com 김종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