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싼타페·EF소나타·카니발Ⅱ 美 소비자만족도 1위


미국 소비자들의 한국차에 대한 만족도가 크게 상승, 향후 수출에 청신호를 보내고 있다.

현대·기아자동차는 최근 미국 자동차마케팅 컨설팅기관인 오토퍼시픽사가 소비자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싼타페와 EF쏘나타, 카니발Ⅱ(수출명 세도나) 등 3개 차종이 차급별 만족도에서 각 1위를 차지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오토퍼시픽사가 지난해 9∼11월 새 차를 구입한 3만4000명의 소비자를 상대로 차량 기능과 안전도, 구매경험, 안락성 등 43개항의 의견을 종합, 1000점 만점으로 합산해 선정한 것으로 현대·기아차가 3개부문 수위를 차지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싼타페는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부문에서 지난해 국산차 최초로 1위에 오른데 이어 2년 연속 1위를 차지하는 개가를 올렸다. 또 EF쏘나타와 카니발은 각각 중형 승용 및 미니밴 부문에서 처음으로 1위자리에 등극했다.

이와 함께 기아차 옵티마는 중형 승용 부문에서 EF쏘나타에 이어 2위를, 그랜저XG는 고급 중형 승용 부문에서 5위를, 아반떼XD(수출명 엘란트라)는 소형 승용 부문에서 3위를 각각 차지했다.

이번 조사는 2002년형 승용차와 경트럭 18개 차급을 대상으로 실시한 것이다. 현대·기아차는 7개 부문에서 1위를 휩쓴 도요타(렉서스 디비전 포함)에 이어 제너럴모터스(GM)와 함께 3개 부문에서 수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다임러크라이슬러, 닛산, 폴크스바겐, 혼다 등은 1개 부문에서 1위에 오르는데 그쳤다.


오토퍼시픽사는 “경쟁이 치열한 중형 승용차 부문에서 다른 차들이 EF쏘나타에 대한 대응을 게을리할 경우 많은 기회를 잃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조사 결과는 미국 시장내에서 동급 차종중 최고 수준임을 입증하는 한편, 품질과 기술력에 대한 고객 만족 향상과 브랜드 가치 상승을 다시 한번 입증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오토퍼시픽사는 지난 86년 설립된 이래 매년 5월 자동차 소비자 만족도(VSS)를 조사하고 있으며 미국 소비자들의 구매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김종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