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대한항공·아시아나도 월드컵 고객서비스 경쟁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월드컵 축구대회를 앞두고 고객서비스 경쟁에 돌입했다.

7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오는 18일까지 공항 운송직원 1500명을 대상으로 월드컵 대비 특별 합숙교육을 실시키로 했다. 또 아시아나항공도 서비스 향상을 위한 사장 직속의 서비스개혁 전담팀을 구성, 운영에 들어갔다.

양사의 이같은 움직임은 월드컵대회를 계기로 고객 서비스를 강화, 세계적 항공사로 도약하기 위한 것이다.

대한항공은 오는 18일까지 경기 기흥읍 신갈 연수원과 부산 가야연수원, 제주 금름연수원 등 3곳에서 인천, 김포, 부산, 제주 등 4개 공항에 근무하는 직원 1500명을 대상으로 10차례에 걸쳐 1박2일간의 합숙교육을 실시한다.

또 자동응답전화(ARS) 메시지에 월드컵 문구를 넣어 대회가 끝나는 오는 7월 5일까지 사용, 월드컵 공식항공사로서의 이미지를 극대화하키로 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월드컵과 부산아시안게임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점프 업 2002’를 캐치프레이즈로 하는 고객 서비스 혁신운동을 펼친다.
아시아나는 이를 위해 사장 직속으로 태스크포스 형태의 서비스 개혁전담팀을 앞으로 6개월간 운영키로 했다.

아시아나는 또 대외 만족도 및 대내 신뢰도 조사를 전문 컨설팅업체에 의뢰,주기적으로 서비스 개선진척상황을 점검키로 했다. 아울러 직원들의 서비스 교육 투자를 확대하고 국내외 서비스 우수업체를 상대로 벤치마킹을 실시키로 했다.

/ poongnue@fnnews.com 정훈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