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조흥·외환銀, 서울은행 ‘인수의향’


조흥은행과 외환은행은 7일 이달중 매각 주간사가 선정되는 등 매각방침이 굳어진 서울은행에 대한 인수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외환은행 관계자는 “다음달 예금보험공사로부터 서울은행에 대한 입찰안내서가 나오고 내부 정보가 공개되면 합병시 시너지 효과가 있는 지를 적극 검토할 계획”이라며 “장기적으로 은행에 도움이 된다는 판단이 서면 인수작업에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은행의 대형화와 겸업화라는 기본적인 경영전략 차원에서 서울은행 인수는 주요한 관심대상”이라고 덧붙였다.

조흥은행도 그동안 서울은행과의 합병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는 판단아래 인수에 적극적인 태도를 보여왔으며 위성복 전 행장이 수차례에 걸쳐 합병이나 인수의향이 있음을 밝혔다.

조흥은행 관계자는 “서울은행 입찰안내시 시중은행을 배제하는 조건 등이 없으면 인수에 적극 참여한다는 입장은 현재도 변함없다”고 말했다.

/김영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