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한빛·경남·광주銀 노사협의회 개최


우리금융지주사는 오는 10일 한빛·경남·광주은행의 기능재편을 협의하기 위한 노사협의회를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노사협의회에는 우리금융지주사 관계자와 경남·광주은행장 및 노동조합위원장, 금융노조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우리금융지주사는 이번 협의를 통해 의견 접근이 이뤄질 경우 기능재편을 본격화하기 위해 조직 명칭을 ‘통합추진위원회’에서 ‘기능재편추진위원회’로 바꾸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노사협의회는 우리금융지주사 소속 은행들의 기능재편을 논의하고 해결점을 모색하는 공식적인 자리가 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광주은행 노동조합은 독자생존 의지를 확고히 밝히고 우리금융이 추진하는 통합안의 부당성을 지적하기 위해 이 협의회에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