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자유기업원 보고서-“기관투자자 의결권 강제는 잘못”


자유기업원은 12일 기업의 지배구조나 경영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기 위한 기관투자자의 의결권 행사 강제는 재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유기업원은 이날 ‘기관투자자 의결권 강제의 문제점’이라는 보고서를 내고 “투자자들에게 정말로 중요한 것은 지배구조보다는 기업의 성과인 ‘수익률’이라고 할 수 있다”며 “법으로 의결권을 강제하지 않더라도 기관투자자들은 상당한 이해 관계가 있을 때 스스로 의결권을 행사할 것”이라며 지적했다.

자유기업원은 ”의결권 강제로 지배구조를 개선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기관투자자들은 자산운용 전문가이지 회사 운영이나 경영판단에 대한 전문가가 아니기 때문에 그 회사의 최적 지배구조가 무엇인지 알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자유기업원은 또 “기관투자자는 소액주주의 이익을 대변하지 않는다”며 “고객들로부터 자금을 끌어 모아 투자한 기관투자자들은 기업지배구조나 소액주주들의 이익보다는 단기적 성과에 치중해 투자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 shkim2@fnnews.com 김수헌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