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기업銀 주식 하반기 거래소 이전”


김종창 기업은행장은 14일 “기업은행 주식을 올 하반기중 코스닥시장에서 증권거래소로 이전하겠다”고 밝혔다.

김행장은 이날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기업은행 주식의 유동성 증대를 위해 거래소 이관이 필요하지만 상반기에는 추진이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흥은행의 해외 주식예탁증서(GDR) 발행과 우리금융지주회사 상장 등 공적자금 투입은행의 상장이 국가적으로 더 중요한 현안이기 때문에 기업은행 주식의 이관 시기를 늦출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김행장은 또 “기관이 보유한 기업은행 주식도 당분간 시장에 내놓지 않기로 해당 기관들과 약속이 된 상태”라고 덧붙였다.

김행장은 그러나 “기업은행 주식이 고수익·고위험 시장인 코스닥 시장에 등록돼 있고 유통주식수가 적어 외국인 투자를 유치하는데 어려움이 있다”며 “거래소 이관과 추가적인 주식분산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행장은 이어 “기업은행은 지난해 4522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으나 올들어선 1·4분기에만 이미 2250억원의 순이익을 냈다”며 “올해 전체 당기순이익을 7000억원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행장은 또 “현재 정부는 기업은행의 민영화나 다른 은행과의 합병 방안은 검토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그는 “다른 은행들의 대형화로 상대적 경쟁력이 저하된다는 우려도 있으나 기업은행 특유의 중소기업에 대한 신용평가 노하우 등으로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 kschang@fnnews.com 장경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