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부산-대구銀 재해복구시스템 공동구축


부산은행과 대구은행이 재해복구시스템을 공동으로 구축한다. 국내 금융권에서 은행이 공동으로 재해복구시스템을 구축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심훈 부산은행장과 김극년 대구은행장은 15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재해복구시스템 공동구축 협정조인식’을 갖고 전산 재해복구시스템을 공동으로 구축한다고 밝혔다.


두 은행은 한국IBM과 케이티(KT)를 시스템구축사로 선정하고 오는 12월 가동을 목표로 작업에 착수했다. 새 재해복구센터는 부산과 대구의 중간지점인 경남 밀양에 들어서며 이와 관련한 시스템자원과 건물, 운영인력 등은 두 은행이 반반씩 부담한다. 두 은행은 재해복구센터와 본사 주 센터를 광통신(DWDM)망으로 연결, 정보를 실시간으로 백업하며 재해발생시 복구시간을 현재의 24시간에서 3시간 이내로 단축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 simpson@fnnews.com 김영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