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대통령도 조사해야”


한나라당 서청원 대표가 15일 취임 후 첫 기자회견을 갖고 권력형 비리의혹과 관련한 대여 강경 투쟁 방침을 천명했다.

한나라당 서대표는 이날 “비리의 몸통은 김대중 대통령 자신이며, 대통령에 대한 조사없이는 사태해결이 불가능하다”고 주장하고 “대통령은 즉시 조사받아야 한다”며 대통령 일가에 대한 철저한 의혹 규명을 요구했다.

이는 대통령 아들들에 대한 사법처리 가능성이 높아지자 공세의 과녁을 대통령과 청와대로 옮기는 등 이 문제를 끝까지 쟁점화할 것임을 예고한 것으로 주목된다.

그는 이와함께 ▲지난 97년 대선자금에 대한 입장 표명 ▲아태재단을 통해 세탁한 돈 실체 ▲타이거풀스 주식매입 과정에서의 권력핵심 개입 의혹 ▲최규선씨가 F-15K 전투기 구매와 관련한 청와대 로비 연루 의혹 등에 대한 규명과 함께 대통령의 2선후퇴, 중립내각 구성, 권력비리 진상규명을 위한 특검도입과 국정조사, 청문회 개최 등을 촉구했다.

서대표는 그러나 임시국회 운영에 대해 “국회문제는 의총이나 최고위원회에서 논의할 것”이라며 “월드컵 기간 장외투쟁은 제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해 5월 임시 국회 정상화 가능성도 내비쳤다.


이와는 별도로 남경필 대변인도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민주당 노무현 대선 후보를 겨냥한 흠집내기 파상공세를 계속했다. 남대변인은 “노후보가 국민연금 관리공단에 소득을 턱없이 축소신고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노후보는 소득을 축소신고한 합당한 이유를 대라”고 요구했다.

이와관련, 남대변인은 “노후보는 99년 6월부터 2000년 3월까지는 월표준 294만원, 2000년4월부터 2000년 7월까지는 월표준 308만원을 신고했다”고 말하고 “노후보가 엊그제 이 기간 중 고문변호사로서 타이거풀스로부터 월 100만원, 여타 20여곳의 회사들로부터 월 30만원씩 받았다고 스스로 해명 한 바 있는데 이는 소득세 탈루를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 sm92@fnnews.com 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