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新 에너지 국부론-전기안전공사] 전기재해급감 성과 커


전기안전공사(사장 김영대)는 요즘 새로운 일을 준비하느라 매우 바쁘다. 전기사업법 개정으로 오는 7월 1일부터 가로등과 신호등 등 일반용 전기설비의 안전을 맡게 됐기 때문이다.

이는 전압 600V 이하 사용전력 75kW 미만의 주거용,도로시설용,업소용 및 교육용 등 일반용 전기설비는 누전 등 안전문제가 생겨도 제대로 보수가 이뤄지지 않은 데다, 안전점검을 맡았던 한국전력이 구조개편을 하고 있는만큼 공익성 측면에서 우위에 있는 안전공사가 맡는 게 효율적이라는 정부의 판단에 따른 조치다.

이에 따라 공사는 재해가능성이 급박하다고 인정되는 경우 시·도지사를 거치지 않고 바로 시정명령을 내릴 수 있는 권한이 대폭 강화돼 전기재해 방지가 한층 더 효율적으로 이뤄질 수 있게 됐다. 법 개정으로 공사에게는 새로운 일이 생겼지만 어깨는 오히려 더 무거워진 셈이다.

공사는 그간 주택 등 일반용 전기설비와 빌딩 등의 자가용,발전설비 등 사업용의 사용전 점검을 대행하며 전기재해 예방에 앞장서왔다. 특히 사용량 100kW 미만의 자가용의 경우 공사가 전담인력을 정해 관리를 대행하고 있어 기업부담도 덜어주는 효과도 거두고 있다.

공사는 또 안전 월드컵을 지원하기 위해 월드컵 관련 시설과 상가밀집 지역,공식지정 호텔 80곳, 관광숙박시설, 다중이용시설, 전기공사 현장 등을 돌며 정전과 누전 등을 점검하는 한편 안전체험교육과 위험시설 취급자 교육 등도 실시하고 있다.


이같은 노력 덕분에 우리나라 전기화재가 전체 화재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지난 94년 39.1%까지 치솟았다가 2000년에는 33.9%까지 떨어졌다.

공사는 이런 점을 감안해 오는 10월25일 전기안전촉진대회를 열어 우수관리업체와 직원을 선정,포상하는 등 안전관리 분위기 정착도 꾀할 계획이다.

남상윤과장은 “전기 소비자들은 편리함만 추구하지 안전에 대해서는 별로 의식하지 않는 게 사고가 발생하는 이유”라면서“의식수준의 선진화가 전기재해 예방의 관건”이라고 말했다.

/ john@fnnews.com 박희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