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서울시 건축상 ‘월드컵경기장’


서울시는 제20회 서울특별시건축상 건축물 부문 금상에 월드컵경기장을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은상에는 은평구 불광동 소재 은평구립도서관과 영등포구 여의도동 한국산업은행이 각각 선정됐다.


동상에는 서초구 서초동 한국전력문화회관과 서대문구 홍은동 스위스그랜드호텔 컨벤션센터, 강북구 수유동 강북구민회관, 서초구 우면동 단독주택이 뽑혔다. 건축물 부문과 함께 수상된 야간경관부문에서는 마포구 상암동∼강서구 가양동을 잇는 가양대교가 금상에 선정됐고 여의도 알리안츠타워가 은상에 뽑혔다. 수상작과 응모작품들은 이날부터 21일까지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세종미술관 신관에 전시된다.

/ eclipse@fnnews.com 전태훤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