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주간 코스닥선물 전망]외국인 투자심리 회복할듯


이번주 코스닥선물시장은 점차 안정을 찾아가고 있는 미국 나스닥시장의 영향으로 지난주에 이어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더욱이 지난주 외국인이 현물시장에서 3일 연속 순매수를 보인 것도 지수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전주말 나스닥지수는 5일 연속 상승하며 1700선을 돌파, 1741포인트까지 올랐다. 이에따라 전주말 4억원 순매수에 그쳤던 외국인의 투자심리를 회복시킬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200계약을 넘지 못하는 거래량과 30억∼40억원대에 머물러 있는 거래대금 등 부진한 거래현황이 급등세로 돌아서지 않으면 외부충격이 또다시 지수조정으로 나타날 가능성이 많다.
이에따라 이번주 선물시장은 거래량 및 거래대금 회복이 지수등락을 좌우할 것이라는 지적이다.

선물시장 전문가들은 “미국시장의 안정세를 바탕으로 외국인이 KTF, LG텔레콤 등 통신주를 지속적으로 사들이면서 현물시장은 어느 정도 안정세를 찾고 있다”고 분석했다. 늘어나지 않는 거래가 문제가 될 수는 있지만 이전 하락폭의 50% 반등지수대인 112를 넘어 전주말 113포인트를 회복한 만큼 긍정적인 지수흐름을 예상했다.

/ phillis@fnnews.com 천상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