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나라 "안보·경제정책 주도하겠다”


한나라당은 새 정부 출범과 더불어 안보와 경제정책에 대해선 국회 과반수의석을 점하고 있는 지위를 적극 활용, 독자적인 대안 입법을 하는 등 주도적인 역할을 해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한나라당은 당 경제대책특위 이상득 위원장과 김만제 전 정책위의장, 이강두 국회 정무위원장, 이한구 전 제2정조위원장 등 특위 소속 경제전문가들을 중심으로 주례회의를 갖고 구체적 추진 방안을 협의중이다.

한나라당의 이같은 방침은 앞으로 정부여당과 정책 마찰 및 이념 갈등이 쟁점화되고 새정부의 각종 개혁정책과 입법 계획에 제동을 걸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한 것으로써 향후 여야 관계에 파란이 예상된다.

특히 한나라당이 과반의석(151석)을 점하고 있는 만큼 실제 국회에서 여야간 입법 충돌뿐 아니라 경우에 따라선 한나라당과 정부간 빈번한 입법 및 거부권 행사 공방도 예상된다.


이한구 의원은 2일 “한나라당이 과반 의석을 확보, 입법부를 장악한 만큼 안보, 경제정책 분야에선 새정부나 민주당이 하자는 대로 할 수 없다”며 “특히 국가 정체성 수호나 사유재산 보호, 헌법정신은 절대 양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한나라당은 노무현 정부의 대북 ‘평화번영정책’이 김대중 정권의 햇볕정책과 기조 변화가 없다고 보고 대북 정책에서의 투명성 및 국민적 합의 확보를 위한 제도정비에 주력키로 했다.

또 경제분야에선 재정건전화, 국가부채 감축, 중소기업 활성화, 서민 생활비 절감 등을 중점 추진항목으로 정하고 경제대책특위와 정책위 차원에서 현행 제도와 개선책을 집중 논의, 오는 4월 임시국회에서 관련 입법을 추진키로 했다.

/ kreone@fnnews.com 조한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