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13억시장 ‘China Dream’] PCCS


중국은 세계 강재(철강제품) 수요의 4분의 1을 차지하고, 수요량도 1년에 3000∼4000만t씩 증가하는 유일한 시장이다. 그래서 중국을 세계 철강시장의 공룡이라고 부른다.

수요뿐만이 아니다. 생산도 매년 3000만t 이상 증가하고 있다. 고부가가치제품 개발을 위한 기술개발과 설비투자도 하루가 다르게 향상되고 있다.

우리 철강업계가 신(新)성장동력을 중국에서 찾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중국은 국내 철강업계가 반드시 잡아야 하는 시장인 동시에 떠오르는 막강 경쟁자인 셈이다.

포스코는 중국진출 붐이 본격적으로 불어닥치기 전인 지난 92년부터 이미 중국 철강시장에 진출한 국내최대 철강업체다.
포스코는 현재 중국에 1개 사무소와 5개의 합작투자 생산법인, 1개의 코일센터를 운영중이다.

그중에서도 중국 다롄(大連)의 경제기술개발구에 위치한 포스코와 중국의 합작법인 다롄푸진강판유한공사(大連浦金鋼板有限公司·이하 다롄푸진강판)는 포스코가 중국에 최초로 합작투자한 국내 철강업계의 전초기지다.

중국대륙에 뿌리내린 살아 있는 ‘포스코 정신’의 상징인 다롄푸진강판을 찾아봤다.

/ newsleader@fnnews.com 이지용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