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3일 차관급 인사


노무현 대통령은 3일 교육인적자원부를 제외한 18개 부처 차관 및 처장·청장과 경찰청장, 국세청장 등에 대한 인사를 단행한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2일 “3일 오전중 홍보수석이나 대변인이 35개 가량의 부처 차관과 처·청장 명단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앞서 ‘개혁장관’들을 많이 임명함에 따라 ‘안정차관’들을 빨리 임명함으로써 장·차관이 호흡을 맞춰 업무파악에 문제가 없도록 하기 위해 서둘러 차관 인사를 단행키로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에 앞서 문희상 청와대 비서실장은 주말인 1, 2일 고건 총리와 각 부처 장관들의 의견을 수렴, 차관급 인선안을 가다듬고 2일 고총리와 노대통령에게 각각 차례로 인선안을 보고했다.

이번 차관급 인사에는 ‘개혁장관-안정차관’의 기조아래 내부 승진이 주류를 이룰 것으로 예상되나 일부 부처의 경우 발탁인사가 있을 것으로 알려졌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