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행정역정 뛰어난 인물로 보완


노무현 대통령은 3일 정부의 첫 내각인선인 ‘2·27 조각’에 이어 교육인적자원부를 제외한 18개 부처 차관 및 처장·청장과 경찰청장, 국세청장 등에 대한 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노대통령은 ‘개혁장관-안정차관’이라는 원칙에 따라 이번 차관급 인선에서는 내부인사를 주로 발탁할 것으로 전망된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2일 “‘개혁장관’들을 많이 임명함에 따라 ‘안정차관’들을 빨리 임명함으로써 장·차관이 호흡을 맞춰 업무파악에 문제가 없도록 하기 위해 서둘러 차관 인사를 단행키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측은 이번 차관급 인사에서 ‘파격 인사’의 성격이 두드러진 법무, 행자, 문화 등 사회·문화분야 부처와 학자출신 장관을 맞은 외교부에 이런 기조가 적용될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또 국회의원과 민화협 출신을 장관으로 맞은 농림, 보건복지, 여성부도 전문성을 뒷받침하기 위한 실무형 안정인사가 포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장관이 유임된 통일부를 비롯해 군출신 장관의 국방부, 같은 부처 차관 경력 장관의 건교부와 기획예산처는 비교적 개혁지향적 인사를 차관으로 내정할 것이란 지적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번 조각이 다소 개혁지향적이고 파격적었다면 후속 차관 및 처·청장 인사는 행정 역량이 뛰어난 인물로 보완하는 성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특히 각 부처 내부 승진 또는 발탁 케이스가 많지 않겠느냐”면서도 “공무원들에게 ‘열심히 일하면 된다’는 각오를 심어주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혀 몇 단계를 뛰어넘는 ‘파격’적인 발탁인사가 있을 것임을 시사했다.


청와대는 이미 지난달 말 각 부처 인재풀 외에 고건 총리와 각 부처 장관이 추천하는 인사자료를 취합, 정찬용 청와대 인사보좌관이 신임장관들의 의견을 받아 국무총리와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보고를 완료했다.

또 주말인 1∼2일에는 문희상 비서실장이 고총리와 노대통령에게 차례로 인선안을 보고, 대통령의 재가와 최종검증의 단계를 거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책임총리제와 책임장관제하의 차관 인사에서 총리와 각 장관의 의견이 얼마나 반영될지도 관심을 끌고 있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