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카드사, 제멋대로 신용관리 여전


서울 마포에 사는 회사원 최모씨는 최근 현대카드에 신용카드 발급을 신청했으나 거절당했다. 타 금융기관으로부터 신용조회를 많이 당해 카드발급 부적격자라는 것이 거절이유였다.

최씨는 얼마 전 아파트 담보대출을 받기 위해 은행 여러 곳을 찾아 다닌 적이 있는데 그것이 문제가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최씨는 현재 신용카드라고는 국민비씨 골드카드(현금서비스 포함해 사용한도 1050만원) 단 한장뿐이다. 물론 연체는 단 한번도 없었다. 자신의 주거래 은행인 국민은행으로부터 우량고객(VIP) 다음인 최우수 신용등급에 올라있기도 하다. 국내 최우량은행의 최우수고객이 신용불량자 취급을 당한 것이다.

지난달 26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현대카드와 같이 신용카드 발급시 신용조회를 당한 횟수를 카드발급의 중요 기준으로 삼고 있는 카드사에서 최씨와 같은 일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현대카드는 여타 금융기관으로부터 신용조회를 많이 당한 사람을 신용에 문제가 있는 사람으로 추정, 신용카드 부적격자로 취급하고 있다.

현대카드측은 카드발급시 기준이 되는 항목중 신용조회부문에 가중치를 많이 두고 있어 이같은 일이 발생할 수 있다고 해명했다.


업계 관계자는 “신용조회 횟수가 많다는 이유만으로 카드발급 부적격자로 취급하는 카드사는 거의 없다”며 “이 항목에 가중치를 둘 경우 우량고객이 자칫 불량고객으로 둔갑할 수 있는 오류가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LG와 삼성,우리,비씨,신한카드 등 대부분의 카드사는 이같은 오류를 방지하기 위해 카드발급심사 때 이 항목에 가중치를 두지 않고 있다.

이와 관련, 업계는 지난 한해동안 1500억원에 육박하는 적자를 기록한 현대카드가 연체관리를 위해 고육지책으로 부적절한 평가방법을 채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 fncho@fnnews.com 조영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