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흔들리는 일본] 컴퓨터 고장 ‘항공대란’


【도쿄=장인영특파원】일본에서 지난 1일 항공관제 시스템 컴퓨터에 고장이 발생, 최장 6시간30분동안 항공기의 이·착륙이 지연되는 ‘항공대란’이 발생했다.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께 사이타마현 소재 국토교통성 도쿄항공교통관제부 컴퓨터와 백업 시스템이 동시에 고장을 일으켜 일본 전역의 공항에서 이륙이 20분간 전면 중단되는 등 큰 혼란이 빚어졌다.

이에 따라 일본 전국 공항에서 203편의 국내 및 국제선 항공편이 취소되고 1443편의 이·착륙이 지연되는 초유의 사태를 맞았다.

이번 사고로 승객 3만9900명이 비행기에 탑승하지 못하는 등 모두 27만명이 공항에 발이 묶이는 등 큰 피해를 입었다.

항공관제 시스템은 이날 오전 11시께 정상으로 복구됐지만 항공기 스케줄이 엉키는 바람에 이·착륙 지연사태는 이날 심야까지 계속됐다.

특히 하네다 공항에는 항공기 출발일정이 잡히지 않거나, 연결편이 마련되지 않는 상황이 계속되자 항공기 이용객 1000여명이 공항 로비에서 밤샘을 하는 고통을 겪었다.

그러나 이번 항공대란으로 인한 승객과 항공사측의 물리적 충돌은 거의 없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고장을 일으킨 컴퓨터는 전국의 항공기 비행 및 이·착륙을 관리하는 비행정보처리 시스템으로, 이 컴퓨터와 백업 시스템이 동시에 고장이 난 것은 지난 98년 1월 이후 처음이다.

이에 따라 항공교통관제부는 각 공항에 전화를 걸어 도착 항공기의 편명과 비행경로, 목적지 등의 정보를 통보해야 했고 공항에서는 수작업으로 항공기 운항을 지시하는 사태가 빚어졌다.

국토교통성 관계자는 컴퓨터 해킹으로 인한 사고 가능성을 부인하면서 사고 원인에 대한 조사작업이 진행중이라고만 말했다.

/ iychang@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