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고속철 분기역 선정 연기


건설교통부는 경부고속철도와 호남고속철도가 갈라지는 분기역을 행정수도 이전 대상지 선정과 연계해 결정키로 했다. 이에 따라 당초 올해 상반기 중으로 예정됐던 고속철도 분기역 선정이 행정수도 이전 대상지 선정이 예정된 내년 상반기까지 연기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분기역 유치를 위한 지자체간 경쟁도 장기화될 전망이다.

2일 건설교통부에 따르면 호남고속철도 분기역은 고속철도 운행의 중심지가 될 뿐만 아니라 새 정부의 핵심 공약인 행정수도 이전 문제와 밀접한 연관성을 갖는다는 판단에 따라 내년 상반기 결정예정인 신 행정수도 부지와 가까운 곳으로 분기역을 확정할 예정이다.

건교부의 이런 방침은 분기역이 먼저 결정될 경우 행정수도 입지선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을 뿐 아니라, 충청권에 건설될 새 행정수도의 기능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행정수도주변으로 고속철도 노선이 지나게 하는 것이 필수적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특히 지난 70년대 후반 박정희 대통령이 추진했던 행정수도 이전계획에도 행정수도 교통대책의 일환으로 일반열차보다는 ‘빠른열차’가 행정수도 예정지를 지나는 것으로 계획됐었다고 건교부 관계자는 설명했다.
현재 호남고속철도 분기역 후보지로 검토되는 지역은 충남 천안과 충북 청원군 오송리, 대전 등 3곳이다.

건교부는 그동안 분기역을 포함한 호남고속철도건설 기본계획 공청회를 3월중 열고 올 상반기중 최종 결정한다는 계획이었으나 행정수도 이전지 선정과 연계키로 함에 따라 분기역 선정도 늦어질 가능성이 커졌다.

아울러 올 상반기 호남고속철도 기본계획을 마련, 후속 작업을 거쳐 오는 2007년께 1단계 중부권 분기역∼익산구간을 착공하고 2015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었으나 분기역 입지선정 문제로 호남고속철도 사업도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된다.

/ poongnue@fnnews.com 정훈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