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LG전자 디지털 혁신학교 현판식


LG전자(대표 구자홍)는 ‘1등 LG’ 실현을 주도할 인재 육성을 목적으로 ‘디지털 혁신학교(DIC)’를 설립하고 구자홍 회장, 우남균 사장 등 주요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 구미 러닝센터에서 현판식을 가졌다고 3일 밝혔다.

디지털 혁신학교는 글로벌 시장환경의 변화에 적응하고 향후 미래를 이끌어 갈 리더급 인재를 양성하는 교육기관으로 과정은 사람(people), 제품(product), 프로세스(process) 등을 중심으로 진행된다고 LG전자는 설명했다.


사고와 행동방식의 혁신을 기본으로 참가자의 리더십스타일 분석 및 사례연구를 통해 미래 비즈니스 모델을 도출하고 미래 핵심사업 수행에 필요한 프로세스를 집중 분석·연구하는 것이다.

이 자리에서 구회장은 축사를 통해 “올해는 ‘1등 LG’를 향한 변화와 창조가 시작되는 해”라면서 “디지털 혁신학교가 이를 선도하는 프론티어로 발전할 것”을 기원했다.

한편, 디지털 혁신학교는 올해 디지털 디스플레이&미디어(DDM) 사업본부의 그룹장 이상의 관리자를 대상으로 운영되며 총 500여명이 이 교육과정을 수료할 예정으로, LG전자는 향후 사무직 전체를 대상으로 한 교육도 점차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 blue73@fnnews.com 윤경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