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대전 미분양주택 급감


행정수도 이전에 대한 기대감으로 아파트 수요가 늘면서 대전과 충남지역의 미분양아파트가 크게 줄고 있다.

하지만 올해들어 전국적으로는 주택경기 부진의 여파로 미분양아파트가 지난해 1월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3일 건설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1월말 현재 수도권 미분양 주택은 서울 28가구,인천 176가구, 경기 1228가구 등 모두 1432가구로 지난해 12월(1387가구)보다 3.2% 늘었다.

수도권 미분양 아파트는 이 부문 통계조사가 시작된 지난 93년 이후 지난해 11월들어 처음으로 1000가구 미만(982가구)까지 떨어졌다.그러나 지난해 10월 이후 부동산시장 안정대책이 집중되면서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반면 대전의 경우 미분양 아파트가 지난해 11월 1015가구에서 같은해 12월에는 965가구, 올해 1월에는 456가구로, 충남은 11월 2334가구,12월 2270가구,지난 1월 1936가구로 급격한 감소추세를 보였다.

하지만 충북은 지난해 11월 2268가구에서 12월 1657가구로 감소한 뒤 1월에는 분양물량이 쏟아지면서 3018가구로 다시 늘었다.


한편 지난 1월말 현재 전국 미분양 주택은 2만6551가구로 지난해 12월말의 2만4923가구보다 6.5% 증가했다.지난해 11월 이후 3개월 연속 증가세다.특히 이같은 미분양물량은 지난해 1월 2만8938가구 이후 최대 물량이다.

/정훈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