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차관(급) 대폭 내부승진


노무현 대통령은 3일 재정경제부 차관에 김광림 특허청장, 통일부 차관에 조건식 남북회담사무국 상근대표를 임명하는 등 각 부처 차관 17명과 처·청장 13명 전원을 포함, 모두 34명의 차관(급) 인사를 단행했다.

특히 이번 인사는 개혁장관-안정차관의 내각구성 원칙에 따라 대상 차관급을 대부분 교체한 가운데 각 부처의 기획관리실장을 발탁하는 등 대폭적인 내부 승진을 단행, 공직사회의 활력을 도모한다는 방침에 따라 이뤄졌다.

노대통령은 이날 인사에서 외교통상부 차관에 김재섭 주 인도네시아 대사, 국방부 차관에 유보선 국방부 기획관리실장, 행정자치부 차관에 김주현 중앙공무원교육원장을 각각 임명했다.

또 대통령경호실장에 김세옥 전 경찰청장, 국무총리 비서실장에 탁병오 명지대 교수를 각각 발령했다.

노대통령은 과학기술부 차관에 권오갑 과기부 기획관리실장을, 문화관광부 차관에 오지철 문화부 기획관리실장, 농림부 차관에 김정호 농림부 차관보, 산업자원부 차관에 김칠두 산자부 차관보, 정보통신부 차관에 변재일 정통부 기획관리실장, 보건복지부 차관에 강윤구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정책실장을 각각 기용했다.

또 환경부 차관에 곽결호 환경부 기획관리실장, 노동부 차관에 박길상 서울지방노동위원장, 여성부 차관에 안재헌 충북 행정부지사, 건설교통부 차관에 최재덕 건교부 차관보, 해양수산부 차관에 최낙정 해양부 기획관리실장, 기획예산처 차관에 변양균 기획예산처 기획관리실장, 법제처장에 성광원 법제처 차장, 국가보훈처장에 안주섭 대통령 경호실장, 비상기획위원장에 윤광웅 해군 참모차장을 발탁했다.

노대통령은 관세청장에 김용덕 재경부 국제업무정책관, 조달청장에 김경섭 기획예산처 정부개혁실장, 병무청장에 김두성 한국병역정책연구소장, 농촌진흥청장에 김영욱 농촌진흥청 차장, 산림청장에 최종수 산림청 차장을 임명했다.

중소기업청장에는 유창무 산자부 기획관리실장, 특허청장에 하동만 국무조정실 경제조정관, 식품의약품안전청장에 심창구 서울대 제약학과 교수, 철도청장에 김세호 건교부 수송정책실장, 중앙공무원교육원장에 정채융 행자부 차관보가 발탁됐다.

노대통령은 또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야 하는 국세청장 후보자에 이용섭 관세청장을, 경찰청장 후보자에 최기문 경찰대학 학장을 각각 지명했고 법무부 차관에 정상명 법무부 기획실장을 내정, 검사장급 인사때 발표하기로 했다.


송경희 청와대 대변인은 “이번 인사는 새 정부의 인사철학을 반영, 객관적인 평가와 검증시스템을 거쳐 이뤄졌다는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정찬용 인사보좌관은 인선배경 설명을 통해 임기가 보장돼 있는 금융감독위원장과 공정거래위원장의 거취문제와 관련, “임기존중의 관행은 지켜져야 하나 대통령의 국정운영 흐름과 잘 맞지 않으면 모양새 좋게 처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한 뒤 ‘사표를 내달라는 말이냐’는 질문에 “그렇게 이해해 달라”며 사실상 자신 사퇴를 종용했다.

한편, 청와대는 교육인적자원부 장관 등 아직 인사가 이뤄지지 못한 장관(급) 및 일부 차관(급)도 조만간 인선해 발표할 예정이다.

/ seokjanng@fnnews.com 조석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