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수도권 재건축 현장을 가다-수원] 학교없어서 재건축 못해


경기 수원지역에서 재건축사업의 가장 큰 걸림돌은 학교문제다. 일부 노후아파트 개건축사업에서 학생 수용문제로 사업승인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재건축지역 주변 학교마다 학급당 학생수를 줄여 학급을 증설하는 바람에 학생 수용능력이 포화상태다. 앞으로 사업승인과정에서 학교부지 확보 등의 학생수용 대책방안을 두고 진통을 겪을 전망이다. 지난달말 수원교육청은 수원시 장안구 정자동 백조아파트 주택조합이 재건축사업과 관련한 협의 요청에서 ‘학생 수용 불가’라는 입장을 전달한 바 있다.

수원교육청은 백조아파트가 재건축을 통해 기존 310가구에서 112가구 늘어나는 422가구로 신축될 예정이지만 인근의 정자초등학교가 학급당 학생수 35명으로 조정되면 63학급으로 늘어나면서 더이상의 학생수용이 어렵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수원시는 주민들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도시계획과를 비롯해 관련 부서와 협의, 학생 수용을 위한 대책마련에 나서고 있으나 뚜렷한 방안을 마련치 못하고 있다.

이같은 문제는 재건축 안전진단이 진행되고 있는 천천주공 1990가구, 인계주공 852가구, 권선2차 758가구도 인근초등학교가 포화상태여서 사전에 대책이 마련되지 않을 경우 사업승인이 예정보다 다소 늦어질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때문에 이들 단지외에 수원 송림아파트를 비롯해 매탄4∼5단지, 율전동 건우아파트 등의 재건축사업도 가구수 증가에 따른 학생수용문제가 사업승인의 주요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이처럼 재건축사업에 학생수용문제가 대두된 것은 학급당 학생 수 감축에 따라 기존 학교마다 학급수가 크게 늘어나 더 이상 학급증설이 불가능해진데다 재건축지역 대부분이 도심에 위치해 별도의 학교부지 확보도 어렵기 때문이다.

시교육청의 한 관계자는 “수원지역의 아파트 재건축사업이 학생수용문제로 제동이 걸리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 “조합측도 재건축과 관련해 사전에 교육청이나 지방자치단체 등과 학생수용대책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수원시측에서는 “사업시행자인 조합측이 학교와 관련된 방안을 마련해야 하지만 별도 부지 매입도 불가능하고 기존 학교를 활용하는 문제에 대해선 학급증설이 어려워 애를 먹고 있다”면서 “현재 조합측과 다양한 협의를 전개하고 있지만 이 때문에 사업일정에 다소 차질을 빚고 있다”고 말했다.

/이규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