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기아車 9년만에 美서 100만대 판매


기아자동차가 미국시장 누계 판매량 100만대를 돌파했다.

기아차는 지난 94년 독자 브랜드인 세피아와 스포티지로 미국 시장에 진출한 지 9년만인 지난 2월 말 현재 누계 판매량이 100만대를 돌파했다고 4일 밝혔다. 이는 미국시장 진출 후 14년만에 100만대를 판매한 일본 도요타 자동차에 비해 4년 이상 빠른 것이다.

기아차 미국 판매법인 KMA의 피터 버터필드 사장은 “기아의 이미지를 높이기 위해 꾸준히 노력한 결과”라며 “100만대 판매를 경신한 것은 미국 소비자들이 기아차는 구매할 가치가 높은 제품으로 평가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는 지난 87년 프라이드를 미국 포드자동차에 페스티바라는 이름으로 주문자상표부착방식(OEM) 수출을 시작한 뒤 이후 독자 브랜드 수출을 추진해 94년부터 세피아와 스포티지 판매를 시작했다. 그간 가장 많이 팔린 차종은 세피아로 34만4834대가 팔렸으며 스포티지가 27만5569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차는 올해 미국시장에 2002년보다 11.7% 늘어난 26만5000대를 판매할 계획이다.

/ jerry@fnnews.com 김종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