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인천등 8917가구, 주거환경개선사업


대한주택공사는 올해 인천송림지구를 비롯한 전국 10개지구에서 총 8917가구의 주거환경개선사업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주거환경개선사업이란 지자체나 주택공사 등 공공기관이 사업시행자가 되어 도심지내 노후·불량주택 등 주거환경이 열악한 ‘달동네’지역을 대상으로 도로, 상하수도 등 도시기반시설을 정비하고 불량주택을 개량하는 공익사업으로서 일반적으로 수익을 목적으로 하는 재건축 사업과는 구별된다.

올해 주공이 추진하는 주거환경개선사업의 내용을 보면 인천송림지구 1230가구, 인천부개지구 1010가구, 대구신천1-2지구 1350가구, 대구대현2지구 750가구, 대전봉산지구 1800가구, 광주양림1지구 987가구, 광주학1동지구 300가구, 광주용봉2지구 350가구, 군산창성지구 600가구, 영천문내 지구 540가구 등 10지구에서 총 8917가구를 건설한다.

이를 유형별로 살펴보면 공공분양이 5017가구, 공공임대가 1000가구, 국민임대가 2900가구로서 연내에 각 지구별로 사업승인을 받아 2005년도 하반기부터 공급이 개시될 예정이다.

/ leegs@fnnews.com 이규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