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노대통령 10일부터 업무보고


노무현 대통령이 오는 10일 재정경제부 업무보고를 시작으로 정부 각 부처의 업무보고를 받는다.

노대통령은 12일 기획예산처, 14일 농림부, 15일 국방부의 업무보고를 받고 오전 10시 시작된 업무보고가 끝나는 대로 10일 경제관련 단체장, 14일 농민단체 관계자, 15일 전군 지휘관 오찬간담회를 각각 가질 예정이다.

노대통령은 업무보고를 받으면서 유관단체 및 관계자들과의 간담회를 동시에 갖고 정책에 관한 다양한 의견을 청취키로 하는 등 새로운 국정운영 스타일을 선보인다.

노대통령은 이같은 업무보고 방식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4일 “정부 부처 정책의 효율성과 현실성을 관련단체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점검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가급적 보고를 최소화하고 대신 대통령과 장관, 실무자들이 현안에 대한 실질적인 토론을 거쳐 정책방향을 결정할 수 있는 자리가 되도록 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재경부와 국방부는 노대통령이 직접 부처를 방문해 보고를 받으며, 기획예산처와 농림부는 청와대에서 보고를 받는다. 수출부진과 쌀문제 등 경제 현안을 우선 챙겨야 할 필요성과 북핵문제 등을 감안, 경제부처와 국방부부터 업무보고 일정이 잡힌 것으로 알려졌으며 나머지 부처의 경우 부처 사정을 감안, 추후 일정을 잡기로 했다.

/조석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