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무디스등 평가단 방한 늦어질듯


미국과 이라크간의 전쟁과 북핵 문제 등 대내외적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국가신용등급 조정을 위한 무디스 등 국제신용평가사들의 방한 일정이 예정보다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

재정경제부 관계자는 4일 “이라크 사태와 북핵 문제, 주요 선진국의 경기부진 지속 등으로 국제금융시장의 불안 요인이 확산됨에 따라 각국의 신용평가 연례협의 자체가 활발치 않은 상태”라며 “4월에 방한키로 했던 무디스와도 지속적인 협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와 피치와도 방한 시기가 언제가 좋을지 조율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우리 경제의 기본상황과 북핵 변수 등을 업데이트해 평가사에 알려주고 있지만 대내외적 불확실성의 고조가 일정을 순조롭게 푸는 데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미-이라크 전쟁이 빨리 끝나지 않고 북한 핵문제도 해결되지 않는다면 우리나라 신용등급 전망의 상향 조정은 기대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국가신용등급 전망을 ‘부정적(Negative)’으로 두단계 낮춘 무디스는 오는 4월 중 방한해 정부와 연례협의를 거쳐 신용등급 조정에 나설 예정이나 국제정세 변화에 따라 방한이 늦어질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lmj@fnnews.com 이민종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