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산은, 부실징후기업 320개 특별관리 나서


산업은행이 부실징후가 있는 조기경보·요주의 기업 320개사에 대한 특별관리에 나섰다.

산은은 두루넷 법정관리를 계기로 이들 기업 여신에서 추가부실이 발생하지 않도록 회생이 어려운 기업은 매각·합병·퇴출을 유도하고, 회생가능한 기업에 대해서는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산업은행은 5일 리스크관리 본부에서 관리하는 조기경보기업(자체신용등급 ‘B’이하) 200여개, 요주의기업(3개월미만 연체) 120개 등 320개 기업을 ‘부실징후기업’으로 분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전체 거래기업 3600개의 8.8%에 해당한다. 조기경보기업 중 여신 10억원이상 중·대기업은 120개사다.

조기경보기업은 최근 연도 차입금이 매출액을 초과하거나 2년 연속 결손 업체, 최근 연도 적자규모 증가 업체, 2년 연속 현금흐름 마이너스 업체, 2년 연속 이자보상배율 ‘1’미만 기업 등으로 요주의 전단계에 해당한다.


‘여신평가(론 리뷰)’ 결과 조기경보기업으로 분류되면 신규여신이 중단되고 기존 여신의 만기연장에 제한을 받으며 추가 담보 설정 등의 조치가 이뤄지는 등 요주의 여신 ‘대우’를 받게 된다.

산은 고위 관계자는 “올들어 경제여건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어 여신의 추가부실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만큼 조기경보기업이나 요주의기업 등 정상기업으로 분류는 되나 잠재적 부실가능성이 있는 기업에 대한 대출 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산은은 부실징후 기업에 대한 점검을 통해 회생가능성이 있다고 판단된 기업에 대해서는 지원을 강화하되 회생이 어려운 기업은 매각이나 합병, 퇴출 등을 유도해 부실 여신 발생을 줄이기로 했다.

/ nanverni@fnnews.com 오미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