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노대통령 “국정원 부처출입제 재검토”


노무현 대통령은 5일 국정원의 정보 수집 활동과 관련, “국가와 사회 안전유지를 위해 필요한 정보를 수집하는 것은 필수적이지만 부처 출입제도가 과연 필요한 것인지 실태를 파악해볼 필요가 있다”며 “국정원 업무활동 실태를 파악한 뒤 추후 국정원을 개혁할 때 최종 결론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노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국정원의 언론사 출입과 주요 간부 신상 탐문활동 등이 일상화되고 있어 시대 변화에 따른 개선책이 필요하다’는 홍보수석실의 보고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한편 청와대는 기존 수석보좌관회의는 유지하되 주요 현안이 발생할 경우 안보와 정책 등 관계분야 회의를 별도로 갖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