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대출·연체 ‘위험수위’…은행 ‘경계경보’


가계대출이 늘고 연체율이 증가하면서 은행에 비상이 걸렸다. 당장 은행들은 통신, 정보기술(IT)·소프트웨어 개발 등 미래전망 불투명 업종에 대한 대출문을 꽁꽁 잠그기 시작했다. 또 은행장들은 일선 지점을 일일이 돌며 연체율 줄이기에 발벗고 나서고 있다. 일부 은행장들은 비상경영 체제에 돌입하는 등 ‘극약처방’도 내놓고 있다.

◇가계대출 증가, 연체율 급등=주춤하던 가계대출이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2월중 은행 가계대출은 전월대비 2조6933억원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11월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이다. 지난 1월에는 2700억원 감소했다. 은행권의 가계대출 연체율도 급증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1.5%, 지난 1월 1.9%에 이어 2월에는 2.0%를 넘어선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은행별로는 하나은행이 1.44%에서 1.54%로, 국민은행이 2.7%에서 3.0%로 급등할 것으로 전망됐다. 또 우리은행과 조흥은행도 각각 1.34%, 1.8%에서 1.50%, 2.0%로 상승할 것으로 예상됐다.

◇사향 산업 대출 긴급 점검=은행권의 가계대출이 증가세로 돌아서고 연체율이 급등하자 은행들이 대출관리에 본격 나섰다. 산업은행은 5일부터 부실징후가 있는 조기경보·요주의 기업 320개사에 대한 특별관리에 나섰다. 산은은 앞으로 이들 기업에 대한 여신의 추가부실을 최대한 억제하고 회생이 어려운 기업은 매각·합병·퇴출을 적극 유도할 방침이다. 기업은행은 지난해말 음식, 소매, 통신서비스, 소프트웨어 업종 등 경기 민감 업종에 대한 심사기준을 강화했다. 특히 종전에는 대출 만기시 연체내역만 없으면 대부분 연장을 해줬으나 최근 이들 업종에 대해서는 심사를 실시해 부적합 판정이 나면 연장을 안해주고 바로 회수하고 있다. 우리은행도 지난달 통신, 정보기술(IT), 섬유 등 부실률이 높아지고 있는 3개 업종에 대해 심사때 특별히 신경을 쓰기로 결정했다. 신한은행은 지난달초 연례 신용등급 조정에서 등급이 하락한 업종에는 대출 한도를 줄였다.

◇비상경영체제 돌입 등 은행장까지 나섰다=정건용 산업은행 총재는 6일 어려운 경제여건을 감안해 업무추진비를 30% 반납하는 등 ‘비상경영’을 선포했다. 또 대북 송금사건 연루 등으로 흐트러진 조직 기강을 바로 잡고 새 시대에 맞는 변화를 선도하기 위해 윤리강령을 제정키로 했다. 김정태 국민은행장은 지난 5일 역곡역지점 등 4개 점포를 방문한데 이어 7일에도 사당역지점 등 4개 점포를 돌아보고 연체율 축소 및 영업력 극대화에 총력을 다해줄 것을 주문할 계획이다.
김종창 기업은행장도 영업 독려를 위해 최근 전국영업점장 회의를 소집한데 이어 부산·경남·호남지역본부를 직접 돌아보기로 했다. 이에앞서 이덕훈 우리은행장은 지난 4일 윤병철 우리금융 회장과 함께 오는 4월 새 점포가 문을 여는 서울디지털산업단지(옛 구로공단)를 방문,입주 기업 대표들을 상대로 ‘동반 세일즈’를 벌였다. 김승유 하나은행장은 최근 아파트 반상회에 참석해 고객의견을 직접 듣고 세일즈 활동을 벌이는 등 ‘반상회 마케팅’으로 주요 고객인 주부들속으로 파고 들고 있다.

/ nanverni@fnnews.com 오미영 천상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