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이승엽·심정수 ML ‘홈런쇼’


한국의 간판거포 이승엽(삼성)과 심정수(현대)가 슬러거들이 즐비한 메이저리그(ML)에서 홈런쇼를 펼쳤다.

초청선수로 플로리다 말린스 스프링캠프에 참가중인 이승엽과 심정수는 6일 미국 플로리다주 로저딘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의 시범경기에서 나란히 시범경기 마수걸이 홈런을 쏘아올렸다.

7회초 수비 때 1루수로 교체투입된 뒤 3-5로 뒤진 7회말 2사 1루에서 첫 타석에선 이승엽은 볼카운트 2-2에서 상대투수 테일러 워커의 5구째 변화구를 받아쳐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짜릿한 동점 2점 홈런을 만들어냈다. 시범경기 첫 안타를 홈런으로 장식한 이승엽은 이날 2타수 1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심정수는 양 팀이 9회말까지 5-5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 연장으로 접어든 10회초 수비 때 좌익수로 투입됐다. 2점을 빼앗겨 5-7로 리드당하던 10회말 첫 타석에 오른 심정수는 투아웃 주자가 없는 상황에서 상대투수 피터 자모라의 초구를 노려 솔로아치 만들었다. 그러나 플로리다는 추가득점에 실패, 결국 메츠에 6-7로 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