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공정위·금감위장 자진사퇴 촉구


이남기 공정거래위원장이 6일 오후 사표를 제출했다고 공정위 관계자가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위원장이 사표를 냈다는 것 외에는 아무런 언급이 없었다”고 말했다.

앞서 정찬용 청와대 인사보좌관은 이날 이 공정위원장과 이근영 금융감독위원장의 자진 사퇴를 촉구하고, 후임자 물색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정보좌관은 “공정위원장과 금감위원장의 자진사퇴를 기대하고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렇다”고 말했다. 그는 후임자 인선원칙에 대해 “충성심보다는 개혁성이 기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보좌관은 “이분들은 대북송금 특검제가 실시되면, 청문회에 설 수도 있다”며 “좋은 분들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이같은 정보좌관의 발언은 “임기직은 임기를 존중하는 게 원칙”이라고 밝혀온 노무현 대통령의 당초 방침과 달리 현직 위원장들의 사퇴를 공개적으로 촉구한 것으로 풀이됐다.

신임 공정위원장 후보에는 강철규 부패방지위원장, 김대환 인하대 교수, 김병일 전 공정위 부위원장 등이 거론되고 있으며, 금감위원장 후보로는 장하성 고려대 교수, 이동걸 전 대통령직 인수위원 등이 거명되고 있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