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최경주 “퍼팅이 말썽”


최경주(33·슈페리어·테일러메이드)가 부진한 출발으로 컷오프 위기에 놓였다.

최경주는 7일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도럴리조트골프장(파72·7125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포드챔피언십(총상금 500만달러) 1라운드에서 1오버파 73타를 쳐 선두 로드 팸플링(미국·64타)에 9타나 뒤진 공동 97위로 밀려났다.

최경주의 첫날 부진은 퍼팅 난조 때문. 퍼팅이 홀당 2개꼴로 치솟아 18홀 동안 32번의 퍼팅을 해야 했다.

10번홀(파4)에서 출발한 최경주는 첫홀에서 버디를 잡아 기세를 올렸지만 13번홀(파3)에서 보기로 주춤하더니 18번홀(파4)에서 이날 두번째 보기로 주저 앉았다. 최경주는 나머지 9개홀에서 타수를 만회하기 위해 안간힘을 썼지만 모두 파로 마쳐 첫날 오버파 스코어를 내고 말았다.

지난해 33세의 나이로 2부투어를 거쳐 PGA투어에 입문한 팸플링은 보기없이 8개의 버디를 낚아 단독선두에 나섰다.

투어 대회 우승 경험이 7차례에 이르는 밥 트웨이(미국)가 팸플링에 1타 뒤진 2위를 달렸고 10승의 스콧 호크(미국), 그리고 토마스 르베(프랑스) 등이 2타차 3위에 포진했다.


최경주와 함께 경기한 상금랭킹 1위 마이크 위어(캐나다)는 2언더파 70타로 무난하게 1라운드를 치렀다. 한편 아들 개리와 함께 이 대회에 출전한 잭 니클로스(63·미국)는 최경주와 같은 1오버파 73타를 치는 노익장을 과시했다. 개리는 1언더파 71타로 아버지보다 2타 앞섰다.

/ golf@fnnews.com 정동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