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선발 김병현 “봤지”, 박찬호 “‥‥”


올시즌 선발투수로 보직 전환한 김병현(24·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은 쾌조의 투구를 펼쳤으나 재기를 노리는 박찬호(30·텍사스 레인저스)는 또 대량실점으로 불안감을 노출했다.

김병현은 7일 미국 애리조나주 투산에서 열린 지난해 월드시리즈 챔피언 애너하임 에인절스와의 시범경기에서 4이닝을 삼진 2개를 곁들이며 1안타 1볼넷 무실점으로 막았다.

김은 첫 선발 게임이었던 지난 3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전에서 2이닝동안 4안타로 3실점하며 제구력에 문제점을 노출했으나 이날은 선발투수로서 손색없는 투구를 보였다.

언더핸드 투수지만 150㎞에 육박하는 빠른 직구는 상대 타자를 압도했고 홈플레이트에서 꿈틀거리는 변화구도 적절히 구사, 올시즌 선발 한 자리를 사실상 예약했다.

이날 경기는 김병현이 2-0으로 앞선 가운데 5회 마운드를 넘겼으나 애리조나는 3-8로 역전패했다.

박찬호는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경기에서 2와3분의2이닝 동안 홈런 2방을 맞는 등 6실점의 난조를 보였다.
1회 시작하자마자 두 타자 연속 몸에 맞는 볼로 출루시킨 박찬호는 애런 귀엘에게 3점홈런을 두들겨 맞은 뒤 디 브라운에게 다시 2점홈런을 허용해 순식간에 5실점했다.

박찬호는 3회에도 2루타 2개로 1실점한 뒤 강판당했다. 텍사스는 이날 팀 타선이 폭발해 11-8로 역전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