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폭력으로 채권 회수’ 급증


서민들의 자금사정이 악화되면서 폭력과 폭언 등이 동반된 불법 채권추심 피해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달 사금융 피해신고센터에 접수된 불법 채권추심신고 건수는 78건으로 전달의 53건보다 47.2% 늘었다. 지난해 12월 40건에 비해서는 2배 가까이 증가한 것이다.

특히 지난달의 전체 피해신고 건수(334건)가 전달(500건)보다 33.2%나 감소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불법 채권추심 피해는 심각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불법 채권추심이 전체 피해신고 건수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3.4%에 달해 전달의 10.6%보다 2배 이상 높아졌다.

금감원 관계자는 “신용 정도가 낮은 서민들의 자금 사정이 어려워지자 일부 사채업자들이 불법적인 방법까지 동원하면서 대출금을 회수하고 있어 불법 채권추심 피해신고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접수된 신고중 고금리로 인한 피해가 136건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단순 상담(91건)·불법 채권추심·대부업등록 문의(12건)·불법 연체대납·부당 법적절차 및 담보 사용(6건) 등의 순이었다.

/ nanverni@fnnews.com 오미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