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토론회 이모저모] 격의없는 토론…전과정 공개


7일 노무현 대통령이 직접 참석한 국정토론회에선 성공적 국정운영을 위해 정책 성공 및 실패사례를 발표한 뒤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날 김명자 전 환경부 장관은 낙동강 물관리종합대책을 성공사례로 발표했다.

실패사례로는 신재인 한국원자력학회장이 지난 90년대 방사능 폐기물 부지선정을, 서원석 행정연구원장의 과거 정부 인사사례를 각각 발표했다.

○…8일 토론회에선 고건 총리와 이기봉 충남 연기군수가 각각 서울시와 연기군 사례를 통해 부정부패 해소 방안에 대해 발표한다.

이어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정무분과 간사를 지낸 김병준 국민대 교수가 ‘분권과 자율의 시대:배경과 정책방향’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한다.

○…새롭게 시도된 이번 토론회는 대통령과 국무위원, 청와대 보좌진이 함께 합숙하는 형식으로 ‘서로간의 깊은 이해와 신뢰가 팀워크의 핵심’이라는 노대통령의 철학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토론회는 자유로운 토론과 현장에서 성공했거나 실패한 경험을 바탕으로 사례연구 등 기업의 워크숍 방식을 상당 부분 활용했다. 또 격의없는 토론을 위해 노타이 복장을 착용했고 캔 미팅(Can Meeting)도 벌였다. 이번 토론회는 분과토론 및 발표시간을 제외한 전 과정이 공개됐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