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盧대통령 “쉼없이 시장개혁”


노무현 대통령은 7일 “공정하고 자유로운 경쟁이 보장되는 시장에서 각 기업은 최대효율로 경쟁력을 가질 것”이라며 “5년내내 한시도 쉼없이 시장개혁을 반드시 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노대통령은 과천 중앙공무원교육원에서 신임 각료 및 청와대 수석·보좌관들과 함께 가진 ‘참여정부 국정토론회’에서 “아주 완강하게 개혁하지 않으면 국민이 믿지않고 몰아치면 개혁에 저항하게 마련”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노대통령은 “재벌개혁이라고 하면 특정 집단을 계속 공격하는 것으로 비쳐져서 적당하지 않으므로 시장개혁으로 용어를 바꾸겠다”면서 “(시장개혁은) 천천히 가도 국민이 납득하고 개혁대상도 ‘피할 수 없겠구나’하는 생각이 들게끔 강력한 의지를 갖고 바짝 끈을 조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앞서 노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권오규 정책수석의 증시폭락 등 금융시장 동향에대해 보고받고 “경기부양을 위해 모든 경제주체들이 모여서 경제문제를 허심탄회하게 논의하기 위한 대토론회를 열라”고 지시했다.

노대통령은 “경제는 심리적인 영향이 큰 만큼, 경제상황이 위축되고 있는 상황에서 다양한 경제주체들이 모여 토론회를 여는 게 필요하다”며 이같이 지시했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