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카드 연체액 23% 급증


신용카드 연체금액이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등 가계부실이 더욱 심각해 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1월말 현재 9개 전업 카드사와 16개 은행겸영 카드의 1개월 이상 연체금액을 합친 신용카드 전체 연체금액은 8조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12월말 6조5000억원보다 1조5000억원이나 증가한 것으로 한달새 무려 23.1%나 급증한 것이다.

부문별로 보면 전업 카드사의 올 1월말 현재 1개월 이상 연체금액은 5조2000억원으로 전월의 4조2000억원보다 23.8% 증가했고 은행겸영 카드는 2조8000억원으로 전월의 2조3000억원보다 21.7% 늘어났다.

1일 이상 연체금액을 기준으로 보면 은행겸영 카드는 3조7000억원이며 전업 카드사는 6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돼 실제 신용카드 연체금액은 10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3월말 3조원에 불과했던 1개월 이상 연체금액은 같은해 6월말 4조원, 9월말 5조5000억원으로 꾸준하게 늘어났고 올해 들어서는 증가폭이 더욱 커졌다.

금감원 관계자는 “카드사들이 신용 불량회원들뿐만 아니라 연체 가능성이 있는 고객들의 한도까지 축소해 돌려막기가 어려워졌고 내수경기 침체 등으로 소득이 줄어 연체금액이 급격하게 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월 한달간 수천억원의 적자를 기록하는 등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신용카드사들은 금융당국에 대책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충당금 적립 등 과도한 규제로 인해 연체금액이 급증했으며 이는 또 신용불량자를 양산하는 결과를 초래했다는 것이 신용카드사들의 주장이다.

신용카드사 관계자는 “경제상황 등을 고려해 금융당국이 규제에 나서야 했으나 파급효과를 무시한 규제가 이같은 결과를 낳았다”며 “대출업무 비중 규제완화 등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 fncho@fnnews.com 조영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