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강북 뉴타운 ‘파격 설계’


서울 강북 뉴타운에 들어서는 아파트는 일반적인 주상복합아파트 처럼 타워형으로 건립돼 미관이 한층 좋아진다. 또 각 아파트단지의 주차공간은 대부분 지하에 설치되고 대신 지상공간은 녹지로 꾸며진다.기존 학교의 운동장도 녹지공원 등으로 새롭게 탈바꿈 한다.

서울시 김병일 지역균형발전추진단장은 9일 “강북 뉴타운에는 종전 ‘一’자형 외관에서 과감히 탈피, 타워형이나 네모형 같이 공동체를 형성하기에 좋은 아파트 단지 배치를 선보일 것”이라며 “이를 은평 뉴타운에 우선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단장은 “독일 베를린의 경우, 획일적이고 조직적인 문화만을 주입할 수 있는 교육에서 탈피하고 감수성을 기른다는 차원에서 학교의 운동장을 없애고 이를 공원화하는추세”라며 “학교 운동장을 지역주민에게 개방된 공원으로 하고 학교 지하는 주차장과 스포츠센터 등으로 활용하는 복합시설 방식을 지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경우, 학생들은 근처 체육관이나 농구장, 종합운동장 등을 활용해 체육활동을 하게된다.

특히 아파트단지는 임대아파트와 공공분양 아파트가 함께 배치되고 임대아파트에도 전용면적 25.7평형의 중형 평형이 건립된다.

은평 뉴타운은 원래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이었던 점을 감안해 현재 복개 도로로 사용중인 실개천을 복원해 단지내로 흐르게 할 예정이다.


길음·왕십리 뉴타운은 현재 주민들과 직접적인 이해관계가 얽혀있는 재개발, 공영개발방식 등을 둘러싸고 의견이 분분해 구체적인 개발 구상을 정하지 못한 상태다.

아울러 시는 기존 토목전문가 주도로 이뤄지던 일률적 택지개발 방식에서 탈피, 기존 시가지의 개성을 살리기 위해 도시계획에 경험이 많은 일류 건축가들을 일선에 내세워 이전과 색다른 주거 형태를 선보인다는 구상이다.

시는 이르면 이달말께 각 뉴타운별 개발계획에 대한 기본구상안을 좀더 구체적으로 가다듬어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 eclipse@fnnews.com 전태훤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