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단체 체질 확바꾼다


전국경제인연합회 등 경제단체들이 새 정부 출범에 따른 역할변화 등에 대응하기 위해 조직개편을 서두르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와 무역협회는 이미 임원진 세대교체를 실시했으며 전경련도 조직 슬림화와 유연화, 연구기능 강화 등을 대원칙으로 조직개편을 단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9일 재계에 따르면 조만간 구체적인 모습을 드러낼 전경련 조직개편은 중복되는 기능을 통폐합하고 단순업무나 비핵심업무는 아웃소싱하는 등의 방법으로 조직을 슬림화하는 쪽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손길승 회장과 현명관 부회장이 여러 차례 밝힌 대로 전경련이 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해 적극적인 대안을 마련해 제시할 수 있도록 민간 경제연구소와의 공동 태스크포스를 통해 조사·연구기능을 강화하는 데도 역점을 두고 있다.

현부회장이 최근 “정부를 설득하려면 훨씬 전문적이고 수준 높은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면서 “구성원들이 연구와 공부를 많이 하도록 하겠다”고 말해 조직개편과 함께 인력의 정예화도 대폭 강화할것으로 재계는 내다보고 있다.


한편, 대한상공회의소는 박용성 회장과 김효성 부회장이 유임되는 대신 임원진들의 세대교체를 통해 조직활력 강화를 유도하고 있다.

상의는 최근 실시된 인사에서 이사부장 4명을 상무로 2단계 승진시키고 이사부장 2명을 이사로 발령하는 등 조직혁신을 시도했다.

무역협회도 김재철 회장은 유임됐지만 조건호 부회장이 물러났으며 임원진 세대교체도 일부 이뤄졌다.

/ sejkim@fnnews.com 김승중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