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특검법 조율등 국정 논의


노무현 대통령과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권한대행간 여야 영수회담이 11일 서울 여의도 한나라당 당사에서 열린다.

대통령이 야당 당사를 찾아가 영수회담을 갖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노대통령 박대표권한대행과의 회담에서 대북송금 특검법, 북핵 사태와 주한미군 재배치, 이라트 전쟁, 경제문제 등 국정 현안 전반에 대해 두루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유인태 청와대 정무수석은 10일 오전 한나라 당사를 방문, 박대행과 만나 영수회담 개최문제를 조율한 끝에 이같이 합의했다.

유수석은 박대행 면담 후 기자들에게 “11일 노대통령이 한나라 당사로 오기로 했다”면서 “대통령과 아직 협의된 것은 아니지만 대통령의 평소 스타일로 봐서 이쪽(한나라당)에서 오라고 하면 오기 때문에 내가 오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나라당 지도부를 청와대로 초청하려고 했으나 부담스러워하는 것 같아서 대통령이 야당 당사를 방문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영수회담 의제와 관련, “의제는 정해진 것이 없으나 만나면 여러 사안이 논의되지 않겠느냐”면서 특검법과 관련해 “누차 얘기했지만 진상 규명은 하되 지금처럼 할 경우 남북관계의 신뢰도가 훼손될 것을 우려, 여야 정치권이 협의해 주기를 바란다” 밝혔다.

노대통령이 취임 후 야당 대표와 공식 회담을 갖기는 이번이 처음이어서 향후 정국운영이나 여야관계 설정에 큰 고비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기자